본문 바로가기

시범 운항 시작한 중국의 첫 'Made in China' 항공모함

중앙일보 2018.05.13 14:39
13일 시범 운항을 시작한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001A [이매진차이나ㆍ교도통신=연합뉴스]

13일 시범 운항을 시작한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001A [이매진차이나ㆍ교도통신=연합뉴스]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001A’함이 운항을 시작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001A함은 13일 오전 5시(현지시간) 랴오닝성 다롄시 조선소 부두에서 엔진을 가동했다. 오전 6시 40분 쯤 폭죽이 터지는 소리와 함께 항모가 부두를 떠났고, 7시 14분 부두를 떠나 바다를 향했다. 지난해 4월 001A함의 진수식(進水式)이 이뤄진 지 1년 여만에 시운항을 한 것이다.
 
앞서 중국은 10일 보하이만 해역에 항해금지 구역을 설정해 001A함의 운항이 임박했다는 점을 시사했다. 5일 다롄 조선소 부두에 정박한 항모 갑판에 개량형 헬기가 착륙해 5분간 머물렀다가 다시 이륙했을 때도 '시운항이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 7~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다롄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할 때도 001A함의 시운항이 있을 거라는 예상도 있었다.
 
보하이(渤海)만 해역을 도는 첫 시험 운항에서 001A함은 항속과 적재 부하량을 측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항모에 장착된 일부 무기 장비를 시험하고 설계 기준에 맞게 만들어졌는지에 대한 점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항모는 길이 315m, 너비 75m에 최대속도 31노트(시속 약 57㎞)다. 중국이 과거 구 소련 항모를 수입해 개조한 중국 첫 항모 랴오닝함과 비슷한 크기다. 4대의 레이더를 장착했다.
 
이 항모가 내년 하반기에 중국 해군에 정식 도입되면 중국은 2척의 항공모함을 갖는 나라가 된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