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북한 2008년에도 냉각탑 폭파쇼…핵실험장 폐쇄쇼 새로운 것 아냐"

중앙일보 2018.05.13 10:0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북한이 23~25일 사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행사를 진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핵실험장 폐기는 큰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은 2008년 이미 냉각탑 폭파쇼를 한번 하여 세계를 기망한 적이 있다"며 "이번에 또 하겠다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쇼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문제는 기존 핵 폐기다"라며 "핵완성을 주장하는 마당에 핵실험장 폐기는 큰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이 이번에는 핵을 반드시 폐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압박하여 이번 미북정상회담이 꼭 성공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앞서 조선중앙TV 등 매체들은 "23~25일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경비 인원들과 연구사들을 철수시키겠다"며 "폐기 행사에는 남측을 비롯해 중국과 미국, 영국과 러시아 기자단까지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