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머스크의 ‘LA 초고속 터널’ 완공 임박…공개한 영상보니

중앙일보 2018.05.13 09:51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주에 시공되는 ‘초고속 지하터널’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머스크 인스타그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주에 시공되는 ‘초고속 지하터널’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머스크 인스타그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주에서 건설하고 있는 ‘초고속 지하터널’ 동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머스크 인스타그램]

[영상 머스크 인스타그램]

머스크는 1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터널 프로젝트 회사인 보어링 컴퍼니가 시공 중인 LA 터널을 찍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머스크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LA 지하터널이 거의 완공됐다”며 “최종 규제 승인을 기다리는 동안 몇달간 대중에게 무료 탑승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프로젝트 실현을 도운 이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완전히 운영되고 나면 이 시스템은 버스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에게 언제나 (탑승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터널 영상은 현재 250만회 조회를 돌파했다.  
 
머스크의 동영상 공개 이후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 경제매체 CNBC는 “1단계 2.7마일(4.3㎞)로 비록 짧은 구간이지만 대도시 교통체증을 단번에 해결할 거대 프로젝트의 ‘진행 증거’를 제시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에 공개한 1단계는 호손에 있는 스페이스X 주차장에서 405번 고속도로를 따라 LA국제공항(LAX)을 잇는 구간이다.
 
머스크가 앞서 공개한 테스트 주행 영상에서는 이 터널을 통해 시속 125∼150마일(200∼240㎞)의 속도로 달리는 정기 수송차량(ferry)을 보여준 바 있다. LA 시내에서 가장 심한 상습 정체 구간으로 출퇴근 때 1시간 20분씩 걸리는 웨스트우트에서 LAX까지 5분 안에 주파할 수 있는 속도다.
 
머스크는 이 터널에 지하철과 같은 전동차가 아니라 전기로 움직이는 날이 달린 스케이트 형태의 고속차량을 운행하도록 한다는 구상을 세웠다. 장기적으로는 뉴욕에서 워싱턴DC까지 30분에 주파하는 초고속 터널을 파겠다는 것이 그의 구상이다. 한마디로 ‘땅에는 테슬라, 우주엔 스페이스X, 땅 밑으로는 보어링 컴퍼니의 초고속 터널’을 운행하는 게 머스크의 야심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