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디종 권창훈, 집념으로 만든 11호골

중앙일보 2018.05.13 09:51
 
프랑스 프로축구 디종 권창훈이 올 시즌 11골을 터트리며 맹활약 중이다. [사진 디종 트위터]

프랑스 프로축구 디종 권창훈이 올 시즌 11골을 터트리며 맹활약 중이다. [사진 디종 트위터]

 
프랑스 프로축구 디종 미드필더 권창훈(24)이 집념으로 시즌 11호골을 터트렸다.  
 
권창훈은 13일(한국시간)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릴과 2017-2018 프랑스 리그앙 37라운드 원정경기에 투톱 공격수로 선발출전해 전반 11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릴 수비수가 백패스한 공을 릴 골키퍼가 뛰어나와 걷어내려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전방압박을 시도한 권창훈이 태클로 공을 따냈고 빈골문을 향해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권창훈은 지난 7일 갱강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11호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디종은 권창훈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1-2 역전패를 당했다. 디종은 13위(12승9무16패)를 기록했다. 유럽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권창훈에게 팀 내 최고평점인 7.5점(10점 만점)을 줬다.  
 
권창훈은 한골만 더 추가하면 박주영이 2010-11시즌 프랑스 모나코에서 기록한 12골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된다. 권창훈은 20일 앙제와 최종전을 치른다.  
 
한편 권창훈은 잉글랜드 토트넘, 독일 프라이부르크, 프랑스 생테티엔 등으로부터 관심을 받으며 주가가 치솟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