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의 축축함과 싱그런 풍경이 좋았던 북한산 우중산행

중앙일보 2018.05.11 01:03
[더,오래] 하만윤의 산 100배 즐기기(22)
운무 가득한 북한산 정상 백운대. [사진 하만윤]

운무 가득한 북한산 정상 백운대. [사진 하만윤]

 
어른이 되고 나서는 빗속 낭만을 좀처럼 즐기지 못했다. 우산을 펴들고 점잖게 걸어가지만 축축한 공기를 피해 어서 빨리 실내로 들어가고 싶은 생각뿐이다. 그런데 우중산행 때는 다르다. 빗속을 걸으면 늘 다니던 산길도 달라 보인다. 비가 온몸을 적셔도 그 축축함이 절대 싫지 않다. 느긋하게 비를 즐기고 비로 인해 달라지고 새로워지는 풍경을 마음껏 감상하고 느긋하게 비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어린이날 다음날인 일요일, 가까운 북한산 백운대 산행을 계획했다. 일찍부터 당일 비 예보가 있었지만, 폭우만 아니면 예정대로 가기로 했다. 좋은 날만 골라 산행할 수 없고 우중산행만이 주는 운치를 놓칠 수 없는 까닭이다. 
 
아침에 일어나 배낭을 꾸리는데 창가에 타닥타닥 떨어지는 빗소리마저 음악처럼 귀를 즐겁게 한다. 배낭에 레인 커버를 씌우고 혹시 빗줄기가 더 굵어질 것을 대비해 판초 우의를 배낭 한 편에 넣어둔다. 우산을 펴들고 집을 나서는데 마음은 벌써 설레기 시작한다.


비 때문에 가장 짧은 하루재-백운대 코스 택해
비가 오지 않는다면 육모정에서 영봉을 넘어갈 계획이었으나, 예보대로 비가 내린 터라 도선사 옆 백운 탐방센터를 들머리로 하루재를 지나 백운대로 오르는 가장 짧은 코스를 택했다. 우이동 쪽으로 오르는 등산로는 신설동에서 우이동까지 운행하는 경전철 우이신설선이 개통되면서 접근성이 더 좋아졌다.
 
새로 개통한 우이신설경전철 덕분에 우이동에서 북한산 오르기가 한결 수월해졌다. [사진 하만윤]

새로 개통한 우이신설경전철 덕분에 우이동에서 북한산 오르기가 한결 수월해졌다. [사진 하만윤]

 
우리는 북한산 우이역에서 도선사 주차장까지 2Km가량을 걸어 올라가기로 한다. 부처님 오신 날을 축하하는 연등이 벌써 길가에 달렸다. 싱그러운 봄의 신록에 발랄한 분홍 연등, 여기에 우산과 우의에 떨어지는 경쾌한 빗소리까지 더하니 오르는 길이 지루하지가 않다.
 
도선사로 오르는 길, 초록 새잎과 분홍 연등이 싱그럽다. [사진 하만윤]

도선사로 오르는 길, 초록 새잎과 분홍 연등이 싱그럽다. [사진 하만윤]



촉촉한 봄비에 싱그러움을 더한 나무들  
백운탐방센터. 본격적인 등산로 시작점이다. [사진 하만윤]

백운탐방센터. 본격적인 등산로 시작점이다. [사진 하만윤]

 
백운 탐방센터에 들어서면 그때부터 산길이다. 하루재까지는 내내 오르막이지만 그리 힘들이지 않고 오를 수 있다. 가을엔 단풍이 아름답기로 유명해 즐겨 찾던 길인데 빗줄기와 함께 오르는 감흥도 그에 못지않다. 촉촉한 봄비에 더 진한 초록을 입은 나무들의 싱그러움이 알록달록 단풍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온다.
 
바람이 시원해 언제든 땀을 식히기 좋은 하루재. 비와 안개에 갇힌 모습이 고즈넉하다. [사진 하만윤]

바람이 시원해 언제든 땀을 식히기 좋은 하루재. 비와 안개에 갇힌 모습이 고즈넉하다. [사진 하만윤]

 
하루재에서 인수암, 백운산장까지 오르는 길은 이제까지와는 또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 새벽부터 내린 비로 계곡엔 물이 차 흐르고 어느 곳은 차고 넘쳐 폭포를 이루기도 했다. 북한산에 꽤 자주 올랐다 싶었는데 매번 새로운 운치를 선물해주는 게 놀랍기 그지없다. 자연은 참, 풍부하다.
 
백운산장 가는 길에 만난 인수암. 뒤에 우뚝 솟은 인수봉이 안개에 가려 자취를 감췄다. [사진 하만윤]

백운산장 가는 길에 만난 인수암. 뒤에 우뚝 솟은 인수봉이 안개에 가려 자취를 감췄다. [사진 하만윤]

 
백운산장에 도착하니 앞마당이 한산하다. 대개는 삼삼오오 모여 각자 싸 온 먹을거리를 먹거나 잠시 숨을 고르는 등산객들로 북적북적하기에 십상인데, 오늘은 궂은 날씨 때문에 등산객이 많지가 않다. 오랜만의 한산함이 반갑다.
 
잠시 비도 피할 겸 산장 안으로 들어가 아이스크림을 먹는데 이곳저곳에 걸린 구호가 눈에 들어온다. 백운산장은 한국의 1호 민간산장이다. 1924년 움막을 지은 것이 시작이었다. 1960년 산장을 새로 지을 때 자재까지 직접 나를 정도로 등산객에게 특별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한국의 1호 민간산장인 백운산장
오랜 세월 등산객들의 특별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한 백운산장. 국립공원관리공단과의 갈등을 지혜롭게 해결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진 하만윤]

오랜 세월 등산객들의 특별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한 백운산장. 국립공원관리공단과의 갈등을 지혜롭게 해결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진 하만윤]

 
1992년 한 등산객의 실수로 산장 지붕이 불에 탔으나 당시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재건축허가를 내주지 않다가 1998년 20년 후 기부채납하는 조건으로 재건축허가를 내줬다. 
 
지난해 5월 약정기간이 끝나면서 현재 산장을 국가시설로 귀속해 운영하겠다는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산장을 보전하며 남은 생을 보내고 싶다는 산장지기 노부부가 갈등을 빚고 있다. 94년 동안 등산객들에게 남다른 추억을 선물한 곳인 만큼 지혜로운 해법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백운산장에서 백운봉암문까지는 십여분 거리다. 내리는 비 때문에 한층 미끄러워진 바윗길을 조심스레 오른다. 우중산행에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 중 하나다. 백운봉암문에서 백운대까지 가는 길도 화강암이 우뚝 솟은 바윗길이다. 빗물이 그대로 흘러내리는 바윗길을 난간에 의지해 오른다.
 
백운대로 오르기 전 만나는 백운봉암문. 북한산성 14성문 중 하나다. [사진 하만윤]

백운대로 오르기 전 만나는 백운봉암문. 북한산성 14성문 중 하나다. [사진 하만윤]

 
비구름이 가득 차 인수봉과 만경대 풍경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그것 또한 나름의 운치가 있어 좋다. 바람이 세차고 비를 맞으니 손끝이 차 서둘러 하산을 시작한다. 그런데 백운봉암문에 도달하니 바람이 언제 불었냐는 듯이 고요하기만 하다.
 
백운대 정상 인증석 옆에 3·1운동 암각문이 있다. 독립운동가 정재용 선생이 3·1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후세에 전하기 위해 평평한 바위에 ‘경천애인(敬天愛人)’ 글귀와 함께 ‘독립선언문은 기미년 2월 10일 경성부천진정에서 육당 최남선이 작성하였으며 3월 1일 탑동공원에서 병술년에 태어난 해주수양산사람 정재용이 독립선언 만세를 도창했다’는 내용을 새겨놓았다.
 
백운대 정상석 옆에 있는 3·1운동 암각문. 기미년 3·1운동이 있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바위에 새겨놓았다. [사진 하만윤]

백운대 정상석 옆에 있는 3·1운동 암각문. 기미년 3·1운동이 있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바위에 새겨놓았다. [사진 하만윤]

 
3·1운동 정신을 고스란히 담은 역사문화유산이나 지금은 훼손이 심해 글자를 알아보기가 쉽지 않다. 평소에는 수많은 등산객에 떠밀려 암각문을 그냥 지나치기에 십상인데 기회가 된다면 꼭 한 번 자세히 보길 바란다.
 
정상에 잠시 머물다 북한산성 탐방센터로 하산하기로 한다. 삼 분의 일 정도를 내려오자 내리던 비가 그친다. 세상이 고요해지자 북한천 물소리가 더 시원하게 들리고 원효봉 산세도 더 또렷하게 눈에 들어온다. 촉촉한 봄비가 더해진 북한천 계곡을 따라 30여 분을 내려오니 어느새 이번 산행의 종착지에 도착한다.
 
하산 후 개운한 밀면 한 그릇으로 산행의 즐거움을 배가한다. [사진 하만윤]

하산 후 개운한 밀면 한 그릇으로 산행의 즐거움을 배가한다. [사진 하만윤]

도선사-북한탐방지원센터-하루재-인수암-백운산장-백운봉암문-백운대-북한산성탐방지원센터. 거리 9.3km, 시간 3시간 51분. [사진 하만윤]

도선사-북한탐방지원센터-하루재-인수암-백운산장-백운봉암문-백운대-북한산성탐방지원센터. 거리 9.3km, 시간 3시간 51분. [사진 하만윤]

 
하만윤 7080산처럼 산행대장 roadinmt@gmail.com
 
관련기사
공유하기
하만윤 하만윤 7080산처럼 산행대장 필진

[하만윤의 산 100배 즐기기] 주말 산행 중독자. 누구나 오른다는 산! 어떤 준비를 해야하고 어떻게 하면 더 안전하게 산을 즐길까. 전국 유명산들의 등산 코스를 리뷰하고 자칫 간과하기 쉬운 건강한 산행법을 알아본다. 지금까지의 인적 네트워크와는 전혀 다른, 산행에서 만난 동료와의 폭넓고 깊이 있는 관계 형성법을 제시한다. 자신의 삶을 좀더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서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