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노조 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임원 등 4명 구속영장

중앙일보 2018.05.10 20:57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0일 노조대응 실무를 총괄함 임원 등 4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합뉴스]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0일 노조대응 실무를 총괄함 임원 등 4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노조대응 실무를 총괄한 임원 등 4명이 사 측의 부당노동행위에 개입한 단서를 확보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10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 등으로 최평석 삼성전자서비스 인사팀장(전무)과 윤모 상무, 노무사 박모씨, 전 부산동래센터 대표 함모씨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됐던 윤 상무에 대해서는 혐의를 추가해 재청구했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의 종합상황실장으로서 지난 2013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협력사의 노조 와해 공작인 이른바 ‘그린화’ 작업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노조 활동=실업’이라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협력사 4곳을 ‘기획 폐업’하고, 그 대가로 폐업 협력사 사장에게 수억 원 상당의 금품을 불법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윤 상무는 삼성전자서비스 종합상황실 실무책임자로서 지난 2013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그린화’ 작업과 협력사 3곳 ‘기획 폐업’ 실시를 한 혐의다. 이 밖에도 2013년 6월 노조를 창설하려는 ‘문제 인물’을 협력사에서 배제할 목적으로 해당 협력사를 기획 폐업하고 회사 사장에게 거액의 금품을 대가로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에도 문제 인물을 별도로 관리해 재취업을 방해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노무사 박씨는 노조파괴 전문업체로 잘 알려진 창조컨설팅에서 수년간 근무한 경력자로서 ‘기획 폐업’ 실무를 직접 추진하고, 노조 가입 여부에 따른 각종 차별 조치를 실행하는 등 공작의 핵심 역할을 수행한 혐의를 받는다.  
 
협력사 전 대표 함씨는 지난 2013년 6월 노조 설립을 방해하고 주동자들을 해고하려는 공작의 일환으로 추진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의 ‘기획 폐업’ 시나리오를 충실히 이행하고 그 대가로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로부터 각 지역센터의 기획폐업 정황이 담긴 A4 9장 분량의 보고서를 지난달 30일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다. 보고서에는 해운대, 아산, 이천, 진주, 마산센터의 구체적인 폐업 사례가 담겼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