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립대, 개교 100주년 기념 노벨상 수상자 초청 11일 특강

중앙일보 2018.05.10 15:04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윤희)는 5월 11일(금) 13:30, 서울시립대학교 개교 100주년을 기념하여 2015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카지타 타카아키(Kajita Takaaki) 동경대학교 교수를 초청해 서울시립대 음악관 4층 UOS아트홀에서 특강을 개최한다.
 
카지타 타카아키(Kajita Takaaki) 동경대 교수는 우주를 이루는 기본 입자인 중성미자의 진동을 발견하여 중성미자가 질량이 있음을 밝혀낸 공로로 2015년 노벨물리학상을 수상했다.  
 
이번 특강은  ‘기초과학 연구와 학술교류의 미래 - 일본 Kamioka(神岡)에서의 연구를 회고하면서’를 주제로 진행된다.  
 
특강에서는 기초연구야말로 과학의 돌파구를 만들어내는 원천이며, 이러한 연구성과가 인류 전체의 지적재산으로 계승되므로, 과학의 발전을 위해 연구자의 자유롭고 다양한 발상을 존중하고 활발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할 것이다.  
 
카지타 타카아키(Kajita Takaaki) 동경대 교수의 특강 후 아리모토 노부오(Arimoto Nobuo) 서울대학교 객원교수,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KOFST) 회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이 강연하고, 패널토론이 이어진다.
 
특강에는 김준기 서울특별시 행정2부시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대한민국일본국특명전권대사, 김삼화 국회의원,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위원회 부의장, 이에 야스히로 JSPS 이사를 비롯해 서울시립대 학생, 기초과학에 관심있는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할 것이다.  
 
서울시립대학교 원윤희 총장은 “기초과학은 연구의 진척이 느려 완성에 수년 또는 수십년이 걸리지만, 공학이나 응용과학의 밑바탕으로서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오늘 강연 자리가 기초과학 발전에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