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식 8일째 김성태, 호흡 곤란 호소···병원 긴급 이송

중앙일보 2018.05.10 11:52
'민주당원 댓글조작'(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도입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10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민주당원 댓글조작'(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도입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10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 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10일 호흡 곤란으로 병원에 긴급 이송됐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농성 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천막에서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농성 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천막에서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본청 계단 앞 농성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김 원내대표가 호흡곤란을 호소해 의무실장이 긴급하게 구급차를 불렀다”고 말한 뒤 김 원내대표와 함께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했다. 
'민주당원 댓글조작'(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도입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10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민주당원 댓글조작'(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도입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10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뉴스1]

지난 3일부터 단식을 시작해 단식 8일째를 맞은 김 원내대표는 오전 호흡 곤란을 호소했으며, 국회 의무실장 진찰 결과 입원해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후유증이 예상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이날 김 원내대표는 호흡 곤란을 호소했으며 옆에 있던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긴박하게 “119을 빨리 불러달라”고 말했다. 곧이어 119 앰뷸런스가 도착해 김 원내대표는 들것에 실려갔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부터 국회 의무실장 등으로부터 병원 입원이 필요하다는 권유를 받았으나 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거부해왔다. 김 원내대표는 인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됐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뉴스1]

김 원내대표는 전날부터 의료진으로부터 입원을 권유받았으나 특검 도입 관철을 요구하면서 거부했다. 이날은 건강이 급속히 악화돼 119구급차를 대기시켜 한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상태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