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의원 사직서 관련 ‘특단의 대책’ 고민 중”

중앙일보 2018.05.10 11:18
정세균 국회의장은 10일 6·13 지방선거 출마 의원들의 사직 처리 문제와 관련해 “모든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있어야 하고 이는 참정권의 기본”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앞서 수차례 사직서 처리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지난 8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사직서 처리를 정치 쟁점과 분리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10일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단식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방문하여 위로하고 있다. 2018.5.10 강정현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10일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단식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방문하여 위로하고 있다. 2018.5.10 강정현 기자

 
정 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4개 지역 의원 사직서의 경우 오는 14일까지 처리되지 않으면 해당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공백 상태가 내년 4월까지 지속되어 지역민들 참정권이 침해되는 매우 중대한 사태가 발생하게 된다”며 “의장으로선 이런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고민 중이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위로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직서 처리 문제는)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모든 지역에는 그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있어야 하는데, 정당이 정치적 문제와 섞어 기본적 민주주의 요소를 방해하는 것은 반민주적”이라고 했다.  
 
정 의장은 “8일 (교섭단체 회동에서) 정치 현안과 분리해서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 교섭단체 4개 중 2개가 찬성, 2개는 반대해 제 고민이 더 깊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것은 동기와 과정도 중요하지만 결과도 중요하다”며 “종합적으로 고심하고 있고, 또 여러 정당과도 의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