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씨소프트, 1분기 영업익 2023억원…570% 증가

중앙일보 2018.05.10 10:26
게임업체 엔씨소프트는 올해 1분기 매출 4752억원(연결기준), 영업이익 203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약 2배, 영업이익은 무려 6.7배 오른 수치다.
 
자료: 엔씨소프트

자료: 엔씨소프트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및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1분기 당기순이익은 119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98%, 570% 상승했고, 당기순이익은 585%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11% 감소, 영업이익은 8% 증가, 당기순이익은 1% 줄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3382억원, 북미·유럽 375억원, 일본 75억원, 대만 77억원이다. 로열티는 842억원이다. 제품별로는 모바일게임 2641억원, ‘리니지’ 283억원, ‘리니지2’ 142억원, ‘아이온’ 188억원, ‘블레이드&소울’ 339억원, ‘길드워2’ 236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리니지M’ 등 모바일게임 매출은 전체 매출의 56%를 차지했다. 로열티 매출은 리니지M의 대만 성과가 반영되며 전분기 대비 41%, 전년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아이온은 국내 부분유료화 전환으로 전분기 대비 48%, 전년동기 대비 41% 매출 상승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 측은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온라인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 블레이드 & 소울 2, 아이온 템페스트 등을 개발 중”이라며 “PC온라인 및 콘솔 MMORPG로 개발 중인 프로젝트 TL은 연내 테스트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