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만난 북한 김정은 "북미회담, 역사적인 만남 될 것"

중앙일보 2018.05.10 06:53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고 10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고 10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고 10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고 10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받고 북미정상회담 관련해 '만족한 합의'를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는 5월 9일 우리나라를 방문한 미합중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를 접견하시었다"며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정중히 전달해드리었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은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현재 전 세계의 초미의 관심사로 되고 있는 첨예한 반도지역 정세에 대한 평가와 견해, 조미(북미) 수뇌회담과 관련한 양국 최고지도부의 입장과 의견을 교환하시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다가온 조미 수뇌 상봉과 회담이 조선반도(한반도)의 긍정적인 정세 발전을 추동하고 훌륭한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훌륭한 첫걸음을 떼는 역사적인 만남으로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들의 석방에 대한 미 대통령의 요청을 수락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