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여야 협상 결렬…“철야농성 돌입, 전원참석해 달라”

중앙일보 2018.05.08 21:44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협상이 이견차를 좁히지 못해 합의 도출에 실패한 것과 관련 바른정당이 예고했던 철야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8일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당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여야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며 “이에 오후에 정회했던 의원총회를 속개하면서 의총과 동시에 철야 농성에 돌입할 예정이오니 전원 참석해 달라”고 전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원내대표 회동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각각 두차례 진행했다. 하지만 쟁점 사안인 드루킹 특검법 처리 시기 등에 대한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민주당은 드루킹 특검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동시 처리하는 방안을 주장하는데 반해, 야당은 우선 특검법을 처리한 후 추경안은 심의를 거친 후 처리하자고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