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프로농구 통합 6연패' 위성우 감독, 우리은행과 4년 재계약

중앙일보 2018.05.08 17:53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 [중앙포토]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 [중앙포토]

 
여자프로농구 첫 챔피언결정전 6회 우승을 일궈냈던 위성우(47) 감독이 아산 우리은행과 4년 더 함께 하게 됐다.
 
우리은행은 8일 '위 감독과 2022년까지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우리은행은 "최강 전력을 유지함과 동시에 향후 안정적인 세대교체를 완성하고자 위 감독에게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보내기로 했다"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2012년 4월 지휘봉을 잡은 위 감독은 이번 4년 계약을 채우면, 우리은행에서만 10년을 채우게 된다.
 
위 감독은 우리은행 감독으로 부임한 2012-2013 시즌부터 정규리그 1위와 통합 우승을 거두면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만년 최하위 팀으로 꼽히던 우리은행을 최고로 이끈 위 감독은 2017-2018 시즌까지 6년째 정상을 놓치지 않으면서 여자농구 최고 명장으로 떴다. 위 감독은 "지금까지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은행의 팀 컬러를 업그레이드해 최강팀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