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고위급 전용기로 다롄 방문…김정은·시진핑 회동설

중앙일보 2018.05.08 11:19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3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AP=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3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AP=연합뉴스]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전용기편으로 중국 다롄을 전격 방문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항공무함 시험 운항식 참석을 위해 다롄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중국행 비행기에 탄 북한 인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8일 복수의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최고위급 인사가 지난 7일 전용기 편으로 다롄 공항에 도착해 중국 측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매체들은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와 동일한 기종인 일류신 62형 비행기가 고려항공 마크가 없는 상태로 다롄 공항에서 포착됐다고 밝혔다. 웨이보 등 중국 SNS에는 다롄 공항 및 시내에 대한 교통 통제가 매우 심해졌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시진핑 주석도 7일 자국산 항모의 시험운항을 위해 다롄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3월 말에도 기차를 타고 기습 방중, 북·중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이번에도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과 정상회담을 한다면 남북, 북미로 무게가 쏠린 정상회담의 균형추를 맞추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