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리산서 100년 넘은 산삼 세뿌리 발견, 감정가만 1억

중앙일보 2018.05.08 09:27
지리산 일원에서 등산객이 발견한 100년 넘은 천종산삼, 15년 정도된 자삼(왼쪽)과 산삼 잎(오른쪽). [사진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지리산 일원에서 등산객이 발견한 100년 넘은 천종산삼, 15년 정도된 자삼(왼쪽)과 산삼 잎(오른쪽). [사진 한국전통심마니협회]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일원에서 50대 등산객이 100년 넘은 천종산삼 3뿌리를 발견했다. 천종산삼이란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 속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을 말한다.  
 
지리산을 찾았던 김모(57)씨는 지난 5일 고향을 찾아 등산 중 약초꾼들을 통해 보았던 산삼 잎을 알아보고 조심스럽게 3뿌리를 캐냈다고 8일 밝혔다. 산삼을 발견한 김씨는 “그동안 할머니 제사를 정성껏 모셔왔는데 꿈에 할머니가 나타난 뒤 산삼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3뿌리를 가지고 산삼 전문협회에 감정을 의뢰해본 김씨는 1뿌리가 모삼이라 불리는 어미 산삼 즉 100년 넘은 천종산삼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 산삼은 20년 이상 자기치료를 위한 동면 흔적이 있고 뿌리에서는 진한 박하 향이 났다. 또 뇌두길이만 12㎝에 이르며 총 무게는 40g(뿌리 무게는 19g)으로 나타났다. 어미 산삼과 함께 발견된 2뿌리는 15년 정도 된 자삼(어린산삼)으로 확인됐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이런 천종산삼을 이제 만나기 어렵다”며 “한국 토종 천종산삼 특성을 잘 나타내고 있으며 감정가격만 1억원 이상 호가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