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드루킹, 이틀간 210만개 공감 부정클릭”

중앙일보 2018.05.08 01:42 종합 1면 지면보기
‘드루킹’ 김동원(49·구속기소)씨 일당이 조작한 네이버 기사 댓글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이번 조작 사건으로 입건된 피의자도 드루킹을 포함해 9명에서 30명으로 늘었다.
 

“675개 기사 댓글에 매크로 실행”
대선 댓글 조작 의혹도 수사 집중

서울경찰청은 7일 “드루킹 일당이 지난 1월 17~18일 모두 675개 기사의 2만3000개 댓글에 매크로(자동반복프로그램)를 실행해 210만여 차례 공감수를 부정클릭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찰이 네이버에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1월 17~18일 매크로 사용이 의심되는 아이디 2290여 개를 추린 뒤 추가 범행을 확인한 결과다. 앞서 경찰은 드루킹이 평창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대한 기사 1건의 댓글 2개에 614개 아이디를 동원해 추천수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추가 범죄가 대거 확인되면서 입건 피의자도 30명이 됐다. 경찰은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 중 스탭이나 모니터링 요원으로 활동한 이들이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입건 피의자들을 차례로 불러 댓글 조작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추가 범죄 사실을 검찰로 보내 재판이 진행 중인 드루킹 등의 공소사실에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경찰은 드루킹 일당이 지난 대선 전후에도 매크로를 이용해 댓글 조작을 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만큼 이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드루킹 일당의 추가 범죄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입건 대상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