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 찍은 주택담보대출 금리…"3년 거치 대출 받은 뒤 3년 뒤 상환 또는 재대출 유리"

중앙일보 2018.05.08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5%를 찍었다.
 

미국 Fed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국내 5년 만기 금융채 금리도 들썩
담보대출 금리 당분간 오름세 전망
3년 이내로 단기대출 받는 게 유리

7일 은행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이 8일부터 적용하는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3.67~5.01%다. 주요 시중은행에서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이 5%를 넘은 것은 지난 3월 16일 이후 약 두 달 만이다. 다른 은행 금리도 5%에 근접했다. 신한은행이 8일부터 적용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79~4.9%다.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은 각각 3.67~4.87%, 3.75~4.75%다. KEB하나은행은 3.527∼4.727%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관련기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코픽스(COFIX·8개 은행의 자금조달 비용지수), 3개월짜리 양도성예금증서(CD), 금융채(금융회사가 발행하는 무담보 채권) 금리에다 각 은행이 적용하는 가산금리를 합산해 구한다. 가산금리는 대출의 위험 프리미엄, 업무 원가 등을 반영해 정한다.
 
보통 가산금리가 오르면 대출금리도 따라 오른다. 하지만 최근 금융당국이 은행의 가산금리 장사를 문제로 지적하면서 일부 은행은 자체적으로 가산금리를 낮추고 있다. 가산금리가 그대로 거나 오히려 내렸는데도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5%를 넘은 것은 대출의 기준이 되는 금리가 빠르게 치솟고 있어서다.
 
지난 3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다 추가 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미국 국채금리는 꾸준히 올랐다. 지난달엔 4년 만에 처음으로 3%를 돌파하기도 했다. 그 영향으로 국내 시중금리도 덩달아 오르기 시작했다.
 
대출 기준금리 중 하나인 5년 만기 금융채(AAA등급) 금리는 지난달 12일 2.59%에서 이달 4일 2.767%로 뛰었다.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리는 지난달 1.78%(잔액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2016년 4월(1.79%) 이후 2년 만에 최고치로 오른 것이다.
 
대출 기준금리가 들썩이는 데다 연내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론도 제기되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계속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나머지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곧 5%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금리 인상기엔 대출 전략을 잘 짜는 것도 중요하다.
 
이제 막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려는 신규 대출자 가운데 대출 시기를 조절할 수 있는 경우라면 “일단 3년 거치로 대출을 받은 뒤 3년 후 상환하거나 그때 금리 여건에 따라 재대출받는 것이 낫다”는 것이 전문가의 공통된 조언이다. 3년 동안 금리가 오르더라도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있어서다.
 
그래도 변동금리를 택하려는 신규 대출자라면 코픽스 금리를 ‘잔액 기준’으로 선택하는 편이 낫다. 코픽스는 잔액 기준과 신규 기준 두 가지다. 잔액 기준은 은행에서 지금까지 발생한 전체 조달(예금) 잔액을, 신규 기준은 전달에 발생한 조달 금액을 바탕으로 가중평균 금리를 구한다. 잔액 기준 몸집이 세 배가량 크므로, 금리 변동 영향을 덜 받기 때문이다. 이상헌 은행연합회 자금시장부장은 “금리가 계속 오른다고 가정하면, 금리 변동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 잔액 기준을 선택하는 것이 이자 비용을 줄이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올라가는 금리 때문에 변동에서 고정으로 갈아타려는 경우라면 중도상환 수수료를 따져야 한다. 대출을 받고 3년이 안 됐다면 수수료를 내야 하는데 대체로 1.5% 내외다. 하지만 3년을 꽉 채우지 않더라도 3년에 가까워질수록 수수료 부담이 줄어든다. 남은 대출 기간에 따른 수수료 경감분이 얼마인지 은행에 물어보면 된다.  
 
김현식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강남스타PB센터 팀장은 “통상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차이는 0.5%포인트 내외”라며 “기존 대출이 있다면 두 유형의 금리 격차는 물론 수수료 부담을 함께 계산해 더 유리한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