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리핀 기초단체 선거 후보 20명 피살…교민 ‘안전주의보’

중앙일보 2018.05.07 20:56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왼쪽)과 필리핀 교민들 대상으로 청부살인 등 범죄 증가 이미지 사진(오른쪽) [EPA=연합뉴스, 중앙포토]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왼쪽)과 필리핀 교민들 대상으로 청부살인 등 범죄 증가 이미지 사진(오른쪽) [EPA=연합뉴스, 중앙포토]

필리핀 기초자치단체(바랑가이)의 대표와 의원을 뽑는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난 15일 사이 후보 20명이 살해됐다.  
 
7일 현지 경찰청은 지난 4월 14일부터 지난 1일까지 필리핀 전역에서 바랑가이 선거 후보자 20명이 죽임을 당했다고 발표했다. 
 
바랑가이 선거는 3년마다 실시됐었지만, 올해는 이례적으로 5년 만에 치러져 오는 14일에 열릴 예정이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하며 지난 2016년에 치러야 했던 선거가 2년 가량 연기되면서 후보자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이같은 필리핀 경찰청의 발표에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7일 현지 교민에게 안전주의보를 발령하고, 투표일까지 불필요한 야간 외출과 다중밀집시설 방문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한국대사관은 "선거기간에는 총기 휴대 금지령과 금주령이 내려져 있고 검문이 강화된다"면서 "관련 법규를 어겨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안내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