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익표 “국민은 폭발직전…국회 해산하고 조기 총선하자”

중앙일보 2018.05.07 20:33
[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페이스북]

[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페이스북]

국회 정상화에 대한 여야 협상이 결렬된 가운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 국회의원 전원 불출마 전제로 한 국회 해산과 조기 총선을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성태 대표 폭행 사건은 유감이다. 그러나 계속되는 국회의 무능과 무책임에 국민은 폭발 직전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현 국회의원 전원 불출마 전제로 해서 국회 해산과조기 총선을 했으면 한다"라며 "이번 주에도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하면 국민이 국회 해산을 위해 다시 촛불을 들고 나서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캡처]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캡처]

앞서 이날 오전 여야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논의를 위해 국회에서 회의를 열었으나 각 당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협상이 결렬됐다.  
 
민주당은 드루킹 특검을 수용하겠다는 조건으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 등을 제안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선(先)특검 후(後)추경을 주장해 합의에 실패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특검을 수용하긴 하면서도 여러 가지 어려운 조건을 너무 많이 붙인다"고 했고,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당당하고 떳떳한 특검 하나 들어주면서 무슨 요구사항이 이렇게 많으냐"고 지적했다.  
 
한편 정세균 국회의장은 국회 정상화 시안을 '8일 오후 2시'로 확정했지만, 이날 여야의 협상이 결렬되며 5월 국회 정상화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