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노렸지만 못 찾아 단념…정당에는 가입한 적 없다"

중앙일보 2018.05.07 15:50
5일 단식 중이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김모(31)씨가 7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앞에 섰다. [캡처 연합TV]

5일 단식 중이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김모(31)씨가 7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앞에 섰다. [캡처 연합TV]

단식 중이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5일 폭행한 테러범이 "애초 홍준표 대표를 노렸지만 못 찾아 단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를 폭행한 혐의로 7일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김모(31)씨가 "원래 목표는 남북회담을 정치쇼라고 비방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였다"며 이같이 진술한 것으로 경찰이 전했다. 경찰은 "김씨는 알려진 것과 달리 사회단체나 정당에는 가입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으며 혼자 계획범행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씨는 정부와 여당을 향해 '드루킹 특검을 수용하라'며 노숙·단식을 시작한 김 원내대표를 찾아 가격할 당시 '한국당 지지자'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김씨의 출신지인 강원도부터 국회까지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할 예정이다. 
 
7일 오후 영장실질심사 직후 김씨는 '김 원내대표를 왜 폭행했느냐는 질문에 "자유한국당은 이제 단식 그만하시고 마음 추스려서 대한민국을 위해서 좀 노력을 해주시기 바란다. 그리고 저는 재판에 있을 어떤 결과에도 항소하지 않고 승복할 것이며 질문은 받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폭행을 혼자 계획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당연하다"고 답변했다. 홍 대표 폭행 계획을 묻는 질문과, 김 원내대표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