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민주당, 김성태 피습 축소에 여념 없어…참으로 졸렬”

중앙일보 2018.05.07 10:53
자유한국당은 7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단식농성 도중 피습당한 것과 관련 “국회의원에 대한 테러를 바라보는 민주당의 모습이 졸렬하다”고 비난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 본청앞 계단에서 단식 5일째를 이어가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 본청앞 계단에서 단식 5일째를 이어가고 있다. 강정현 기자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7일 오전 논평을 통해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테러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테러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국회의원’에 대한 테러이고, 더 나아가 '의회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배후를 비롯한 모든 의혹에 대해 신속하게 수사하라는 주장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라며 그러나 “민주당은 테러 사건의 배후에 대해 ‘근거 없는 의혹 부풀리기’라며 사건 축소에 여념이 없다”고 일갈했다.  
 
아울러 민주평화당을 향해 “사실조차 확인되지 않은 폭행범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 읊으며 자유한국당을 비꼬기에 바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적 견해를 달리한다는 이유만으로 마치 테러를 당해도 된다는 것처럼 말한다면 의회민주주의는 존립할 수 없다”라며 “전대 미문의 테러 앞에서 조차 도리를 저버리는 집권당과 그 2중대의 속내가 참으로 졸렬하다”라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우리는 정치인 김성태와 가치관은 서로 다르지만 김성태에게 주어진 정치활동의 자유와 정치적 신념의 자유는 그 어떤 경우에도 침해되어서는 안 되며, 이런 측면에선 우리는 김성태와 동지이다’ 라는 식의 감동적 목소리를 기대하는 것은 부질없는 백년하청(百年河淸)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사건이 남의 일인지 곰곰이 생각해 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6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성태 원내대표의 피습 사건을 ‘계획된 범행’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근거 없는 의혹 부풀리기 발언”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