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 빨갱이’ 발언 논란에 홍준표 “경상도에선 농담으로…”

중앙일보 2018.05.02 21:31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일 자신의 ‘창원 빨갱이’ 발언 논란과 관련해 “경상도에선 반대만 하는 사람을 우리끼리 농담으로 빨갱이 같다고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 만찬 자리에서 “경남지사 시절 진주의료원 폐업과 무상급식 문제로 걸핏하면 좌파들이 시위했다. 오늘도 회의장 앞에서 누군가 시위하길래 ‘창원에서 도지사 할 때도 저랬다. 창원에는 빨갱이가 좀 있지’라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어떤 말을 해도 뒤집어씌우는 것이 요즘 일부 언론의 속성”이라며 참석자들을 향해 “야당이니 독하게 덤벼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홍 대표는 이날 오전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필승결의대회에 참석, 행사장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자신을 규탄하는 일부 피켓시위대를 향해 “창원에 여기 빨갱이들이 많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홍 대표는 이날 만찬에서 “최근 (민주당이) 남북 위장평화쇼로 선거를 치르려 하고 있지만 선거는 그것만으로 결정되는 것이 절대 아니다”며 오는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 승리에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선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민생”이라고 강조하면서 “이 사람들(문재인 정부)은 퍼주기 복지 쇼를 하고 있기 때문에 세금 고지서를 받아든 사람들은 민주당을 절대 안 찍는다고 본다”고 자신했다. 
 
이어 “선거는 결코 나쁘지 않다. 남북 평화 쇼를 하더라도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패배주의에 젖지 말고 자신감 있게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