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형석 “박진영, 성경 통해 구원받았다니 비난 아닌 축하할 일”

중앙일보 2018.05.02 20:08
[사진 박진영 인스타그램]

[사진 박진영 인스타그램]

작곡가 김형석이 2일 가수 박진영의 구원파(기독교복음침례회) 연루 의혹을 제기한 보도와 관련, “성경 말씀을 통해 하나님께 구원받고 평안을 가졌다니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 축하해줄 일”이라고 말했다.
 
박진영과 친분이 있는 김형석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진영이를 어릴 때부터 봐와서 잘 안다. 음악뿐만 아니라 궁금한 것, 배우고 싶은 건 성실하게 탐구하는 열정이 있는 친구”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진영이 올린 간증문 ‘겨자씨 만한 믿음’ 링크도 덧붙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박진영과 구원파의 관계를 파헤치겠다며, 박진영이 이끈 집회를 취재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세월호를 보유한 청해진 해운의 관계사를 운영한 변기춘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진영은 “개인적으로 성경공부 집회를 가진 것뿐”이라며 즉각 반발, 해당 의혹을 보도한 매체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구원파 측도 “박진영은 우리 신도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박진영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부인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조카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구원파와 연관이 있다는 의혹에 휩싸였지만, “나는 무교다”고 밝히며 의혹을 일축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