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원파 측 “박진영, 우리 신도 아니다”

중앙일보 2018.05.02 18:26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일간스포츠]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일간스포츠]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의 일원으로 전도회를 가졌다는 보도와 관련해 당사자인 박진영에 이어 구원파 측은 “박진영은 우리 신도가 아니다”는 입장을 냈다.  
 
2일 서울신문에 따르면 구원파측 핵심관계자는 “보도에 나온 집회는 우리 교단하고 아무 상관이 없다. 우리 신도는 다른 모임에도 자유롭게 출석할 수 있다. 교리 또한 성경에 있는 내용을 기본으로 해 유사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태종 구원파 대변인은 “공식적으로 박진영은 신도가 아니다”라며 박진영이 교회에 출석하거나 헌금을 한 적이 없다는 내용을 확인시켰다.  
 
‘박진영의 아내가 유병언의 조카이자 구원파 신도가 맞느냐’는 질문에 이 대변인은 “결혼 후에는 안성시에 위치한 구원파 기도원이자 유기농 농사를 짓는 금수원에서만 1년에 한두 번 본 적이 있을 뿐”이라는 답변을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날 디스패치는 박진영이 구원파 사업의 실세인 천해지 전 대표 변기춘과 전도 자리에 함께 있었다며 구원파와 박진영의 관계를 보도했다. 배용준도 전도회 준비에 참여한 것으로 보도돼 논란이 됐다.  
 
박진영은 인스타그램에 “JYP엔터테인먼트 회사 차원에서 구원파 모임의 사업들과 어떤 관계도 없다”라고 강하게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어 간증문까지 올려 억울함을 밝혔다.  
 
박진영과 함께 있던 배용준 역시 소속사를 통해 “구원파와 전혀 관계없다. 박진영씨와 개인적인 친분이 있고, 박진영씨가 주최하는 성경 공부 모임에 참석한 것은 사실이나 구원파가 아니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