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버드보다 입학 힘들다”… 미네르바스쿨

중앙일보 2018.05.02 18:17
 

 미네르바스쿨은 미래 대학의 대안으로 떠오르는 교육기관이다. 2014년에 생겼다. 재학생은 현재 470명. 샌프란시스코(미국), 베를린(독일), 부에노스아이레스(아르헨티나), 서울(한국), 하이데라바드(인도), 런던(영국), 타이베이(대만) 등 세계 7개 도시에 기숙사가 있다. 학생들은 4년간 기숙사가 있는 도시들을 돌며 현지 문화와 산업을 배운다.  

 

온라인 수업에 캠퍼스도 없는 학교
전세계 7개 도시 돌며 살아있는 교육
대학 졸업장의 가치가 떨어지는 세상
우리가 나아갈 교육의 방향은?

관련기사
 

1년 학비는 2만9000달러(한화 약 3100만원) 미국의 웬만한 사립대의 3분의 2 정도다. 다른 대학처럼 넓은 캠퍼스 갖추느라 부동산을 매입해 건물을 짓지 않아 상대적으로 저렴한 학비로 대학을 운영하는 게 가능하다.

 
 

점점 좁아지는 세계... 21세기 인재 기르려면

 
  

우리 아이에게 필요한 뉴스... 톡톡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