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한미연구소 예산지원 중단 개입' 의혹 행정관 대기발령 조치

중앙일보 2018.05.02 17:35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의 예산 중단에 관여했다는 논란을 불렀던 홍일표 청와대 정책실장실 행정관이 최근 대기발령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정부의 예산 지원 중단으로 문을 닫게 된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한미연구소(USKI). [중앙포토]

한국 정부의 예산 지원 중단으로 문을 닫게 된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한미연구소(USKI). [중앙포토]

 
청와대 관계자는 2일 “홍 행정관이 몇주 전 대기발령 조치를 받아 정책실장 보좌 업무를 중단하고 관련 회의에 전혀 참석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홍 행정관 배우자도 그 문제(USKI 예산지원 중단)와 관련해 감사원에서 대기 발령 조치를 받은 상황이고 본인도 기부금품법 위반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홍 행정관이 업무를 계속하기에는 부담스러운 면이 있다”고 밝혔다.
 
 홍 행정관의 부인 감사원 장모 국장은 지난해 1월 USKI 측에 방문연구원을 신청하면서 남편을 통해 김기식 전 의원과 연구소의 불편한 관계를 해결해 줄 수 있다는 취지의 이메일을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19일 공개한 홍일표 청와대 선임행정관 부인이 USKI 측에 보낸 이메일. [중앙포토]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19일 공개한 홍일표 청와대 선임행정관 부인이 USKI 측에 보낸 이메일. [중앙포토]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달 19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장 국장은 “김 전 의원의 행동이 연구소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면, 남편이 이를 중재(mediator)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행정관은 김 전 의원의 19대 국회 시절 보좌관을 지냈다. 김 전 의원은 당시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USKI 예산이 어떻게 쓰이는지 내역이 제대로 관리가 안 된다”며 USKI에 대한 예산 지원을 문제 삼았다.
 
 이 의원은 또 장 국장이 메일에서 “자신을 뽑아줄 경우 감사원은 이를 의미있는 결정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며 감사원 국장 지위를 활용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연구소 측은 이사진들에게 메일을 회람한 후 장 국장을 방문연구원으로 받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감사원은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USKI 방문연구원을 마치고 지난 3월 복직해 국회에 파견 근무하던 장 국장을 지난달 20일 대기발령 조치하고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청와대는 당시 논란이 불거지자 “확인 결과 (홍 행정관 부인은) 정당하게 국가 비용으로 연구를 갔다 온 것”이라고 해명했었다.
 
 홍 행정관은 이 밖에도 김 전 의원의 더미래연구소 소장 재직시절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하지 않은 채 후원금을 모았다는 이유로 김 전 의원과 함께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