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훼손된 저널리즘 어떻게 복원할 지 네이버 입장부터 밝혀라”

중앙일보 2018.05.02 16:17
네이버는 '드루킹'(오른쪽)의 뉴스 댓글 조작 사건 이후 저널리즘 가치 훼손에 대한 책임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 네이버, 뉴스1]

네이버는 '드루킹'(오른쪽)의 뉴스 댓글 조작 사건 이후 저널리즘 가치 훼손에 대한 책임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 네이버, 뉴스1]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시작된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의 여론 왜곡 논란에 대해 한국온라인신문협회(온신협)가 2일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달 네이버가 제시한 "아웃링크(이용자가 뉴스를 클릭하는 해당 언론사의 페이지로 이동하는 방식) 전환 등 언론사들이 원하는 내용을 접수해달라"는 취지의 요구안에 대한 답변 성격이다.
 
온신협은 '저널리즘 훼손과 복원에 대한 네이버 입장부터 밝혀라'는 제목의 발표문을 통해 "네이버는 드루킹의 댓글조작 사건을 계기로 자사에 쏟아지는 압박에서 벗어나려고만 하고 있다"며 "임시방편적 접근이 아닌 온라인 저널리즘 훼손과 복원에 대한 네이버의 입장이 무엇인지 먼저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온신협의 발표 내용 전문 
저널리즘 훼손과 복원에 대한 네이버 입장부터 밝혀라
한국온라인신문협회는 2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계기로 네이버가 온라인 콘텐트 서비스 방식 변경여부에 대한 회원사 입장을 이날까지 회신해줄 것을 요청한 것과 관련, 현재로선 회신할 계획이 없다.

 
온신협은 이번 네이버의 요청이 온라인 저널리즘 복원을 위한 근본적 고민에서 나온 게 아니라 드루킹의 댓글조작 사건을 계기로 자사에 쏟아지는 정치권 일각의 압박에서 벗어나려는 임시미봉책에서 비롯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동안 온신협은 뉴스가 대부분 포털에서 유통되면서 야기되고 있는 여론의 다양성 위축,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 부작용 등 제반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하지만 포털은 값싸게 제공받은 뉴스를 매개로 많은 이용자들을 끌어 모아 경제적 부를 창출하면서도 이로 인해 야기되는 저널리즘 훼손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여전히 소극적인 입장이다.
 
온신협은 다양성을 기반으로 한 민주주의를 꽃피우기 위해선 포털 종속형 뉴스 유통 구조를 정상화해야 한다는 원칙 아래 뉴스 서비스 방식 변경검토라는 임시방편적 접근이 아닌 온라인 저널리즘 훼손과 복원에 대한 네이버의 입장이 무엇인지 밝힐 것을 요구한다.
 
이 같은 근본적 대책과 함께 온라인 뉴스 서비스 방식 변경에 대한 세부 내용이 제시된다면 이를 토대로 온라인 저널리즘 생태계 복원을 위한 후속 논의를 포털 측과 하고자 한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