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우 배용준 “구원파 아냐, 박진영 성경모임에 참석했을 뿐”

중앙일보 2018.05.02 15:57
[중앙포토]

[중앙포토]

 
배우 배용준 측이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와 함께 구원파(기독교복음침례회) 집회에 참석했다는 보도에 대해 "박진영과의 친분으로 참석한 것은 사실이나 구원파는 아니다"고 했다.
 
2일 배용준 소속사 키이스트는 뉴스1에 "'구원파'와 전혀 관계 없다. 박진영씨와 개인적인 친분이 있고, 박진영씨가 주최하는 성경 공부 모임에 참석한 것은 사실이나 구원파가 아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연예매체는 박진영이 지난 3월 기독교복음침례회 집회에 참석해 직접 전도를 하고 종교 모임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집회에는 청해진 해운의 대주주 천해지의 전 대표이자 변기춘씨, 박진영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배우 배용준도 함께 였다.
 
보도가 나온 뒤 박진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돈 내고 제가 장소를 빌려 제가 가르친 성경공부 집회가 구원파 집회냐"면서 "100명이 모였고 그중 속칭 '구원파' 몇 분이 내 강의를 듣고 싶다고 앉아있었는데 그게 구원파 모임이냐"고 보도를 부인했다.  
 
박진영은 4년 전부터 친구들과 모여 성경공부를 시작해 모임을 갖고 있다며, '구원파'와는 관련이 없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간증문'을 공개하겠다면서 법적, 윤리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자신 및 회사(JYP엔터테인먼트)가 입은 피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