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당 “특검 안 받는다면 드루킹-문재인 게이트 될 것”

중앙일보 2018.05.02 11:15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 김동원(49)씨의 첫 재판이 열린 2일 야당은 더불어민주당에 특별검사 수용을 압박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특검 수용을 강하게 밀어붙이는 건 남북정상회담 이슈에 댓글 조작 사건이 묻히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야당의 협상 카드는 국회 정상화다.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한다면 국회를 정상화해 각종 민생법안과 추가경정예산,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등을 논의할 수 있다는 전략이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끝내 임시국회 소집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민주당을 보면서 어떻게 해서라도 특검만은 피해가려는 속내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당장 특검을 수용해 방송법, 국민투표법, 추경 등이 5월 국회에서 논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에 대해 국민 55%가 찬성하고 민주당 지지자 중에서 44%가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는 점을 민주당도 확인해주기 바란다”며 “아무리 자신들이 보고픈 것만 보는 외눈박이라 하더라도 정상회담 여론만 눈에 보이고 특검 여론은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다는 건지 그 놀라운 편의성에 감탄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강공모드로 전환했다. 박주선 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당연히 김경수 민주당 의원을 넘어서 드루킹 김동원씨가 하고 있는 ‘경인선’ 모임에 참석한 김정숙 여사도 조사 대상이 돼야 하고, 더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도 조사대상이 될 수가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현재 검찰과 경찰이 수사를 아무리 한다고 해도 시늉수사고 진실을 규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우리 당의 입장에서도 말로만 할 것이 아니라 특검도입을 할 수밖에 없을 정도의 대규모 행사를 계획해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운데)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운데)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동철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끝까지 특검을 거부한다면, 이것은 민주당이 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개입했거나, 문 대통령이 김경수 의원을 통해 직접 관련됐기 때문에 이같은 메가톤급 대형팩트가 드러나는 것이 두렵다고 해석할 수 밖에 없다”며 “이렇게 된다면 ‘드루킹-김경수 게이트’를 ‘드루킹-문재인 게이트’로 부르는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할 때가 왔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 시점에서 특검은 ▶중립적 수사로 인한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 ▶국민적 의혹 해소 ▶조속한 국회 정상화 라는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며 “민주당은 하루라도 빨리 특검을 수용함으로써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막지 못하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