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문정인 제동 "평화협정과 주한미군 무관"

중앙일보 2018.05.02 10:02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문정인 외교안보 특보의 주한미군 철수 관련 글에 대해 평화협정 체결과는 무관하다는 뜻을 밝혔다. 문 특보의 발언으로 인해 미·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논의가 진전될 경우 주한미군 철수 문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자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제동을 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다.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아울러 임종석 비서실장은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대통령의 이 같은 말을 전달한 뒤 “대통령의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문 특보는 지난달 30일 미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실린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의 길’ 기고 글에서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의 지속적인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썼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특보는 특보이지만 한편으로는 사상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누리는 교수다. 문 대통령이 특보에 임명한 것도 풍부한 정치적 상상력에 도움을 받으려고 한 것이지, 그 말에 얽매이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 문제는 문 대통령도 이미 발언한 바가 있다”며 “평화협정 이후에도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