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의견 다르다고 제1 야당 대표 떼로 공격…내가 맞다는 방증”

중앙일보 2018.05.02 09:33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두고 연일 비판하는 것과 관련, 정치권과 언론 등의 비난을 받는 데 대해 “그만큼 내 의견이 맞다는 방증일 수 있다”고 밝혔다.
 
2일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1 야당 대표가 의견이 다르다고 남북이 하이에나처럼 떼 지어 달려들어 물어뜯는 사례가 단 한 번이라도 있었냐”고 적었다.
 
홍 대표는 “나와 문재인 대통령의 북핵 해법 차이는, 나는 제재와 압박으로 북핵을 폐기하자는 것이고 문 대통령은 대화로 북핵 폐기를 하자는 차이밖에 없다”라며 “그동안 8차례나 (북한이) 속였으니 이제 대화로는 북핵 폐기를 풀 수 없다는 것이 내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의 노동신문, 남의 어용언론,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일부 잔박(잔류 친박)들까지 뭉쳐 나를 헐뜯고 비난하고 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들이 논쟁의 중심이 되어야 하는데 제1 야당 대표가 자기들과 의견이 다르다고 남북이 하이에나처럼 떼 지어 달려들어 물어뜯는 사례가 단 한 번이라도 있었냐. 그만큼 내 의견이 맞다는 방증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홍 대표는 “포악한 독재자가 한 번 미소로 나타났다고 해서 그 본질이 감추어진 것도 아니다”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가 77%나 된다는 어느 방송사의 여론조사를 보고 내 나라 국민을 탓해야 하는지, 가짜 여론조사를 탓해야 하는지 한심한 세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