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총장 적극적 협력의사 “북한 핵실험장 폐쇄 검증 최대한 지원”

중앙일보 2018.05.02 08:29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통화했다고 1일 청와대가 발표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통화했다고 1일 청와대가 발표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실험장 폐쇄’ 결정과 관련해 “유엔도 최대한 검증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일(현지시간) 구테흐스 총장은 성명을 통해 “유엔은 남·북한 대화를 진전시키는 데 최대한 지원을 이어가겠다”며 “어떤 종류의 지원이 가능한지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이런 입장을 전달했고, 성공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축하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구테흐스 총장과의 통화에서 북한 핵실험장 폐쇄현장을 함께 확인하고,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과정에도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구테흐스 총장이 수락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유엔이 평창 겨울올림픽과 남북정상회담을 지지해준 것에 대해 사의를 전하고, 앞으로도 지속적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안보리의 승인이 필요하지만, 한반도 평화정착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유엔의 군축 담당 책임자를 한국 정부와 협력하게 지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