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든타임 지켜라’ 8월부터 소방시설 주변 주정차 즉시 단속

중앙일보 2018.05.02 06:36
소방차 출동 [송파소방서 제공=뉴스1]

소방차 출동 [송파소방서 제공=뉴스1]

 
소방차의 긴급출동을 방해하는 불법 주정차 단속이 강화된다.
 
2일 서울시는 오는 8월 10일부터 소화전, 소방용수시설, 화재경보기 등 소방시설 5m 내에 잠깐만 주정차해도 즉시 단속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이는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른 것으로, 제천·밀양 화재를 계기로 다중이용업소의 영업장이 속한 건축물 5m 이내를 주차금지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소방차 출동의 가장 큰 장애 요소는 차량 정체(48.7%)고, 불법 주·정차(28.1%)가 뒤를 잇는다.
 
서울시는 소방차 등 긴급차량 통행로 주변의 불법 주차 단속도 강화한 상태다.  
 
도로 폭이 좁아 차량 진입이 어려운 주택가 이면도로와 골목길이 주요 단속 대상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