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 6㎞ 누리길 따라 500년 명문가의 역사·문화 오롯이

중앙일보 2018.05.02 01:21 종합 20면 지면보기
500년 전부터 하나둘씩 조성된 문중 묘 1000여 기가 보존돼 있는 대도시 속 시골마을이 있다. 한곳에 이처럼 문중 묘가 많은 곳은 전국에서도 아주 드물다. 마을에는 또 재실(齋室·무덤이나 사당 옆에 제사 지내기 위해 지은 집) 14곳과 사우(선현과 향현을 제향하는 곳)·당우(작은 사찰) 6곳도 있다. 이들 건물은 한옥 형태로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문중 후손은 요즘도 이곳에 모여 시제(時祭)를 지낸다.
 

대전시 이사동 은진 송씨 집성촌
국내 최대 문중 묘 1000여 기 보존
후손들 문화재 지정된 재실서 시제
시대 따라 다른 석물·비문 볼거리
시, 산책길 내고 유교민속마을 추진

대전시 동구 이사동에 있는 민속마을 얘기다. 200여 가구 주민 상당수는 농사로 생계를 잇고 있다. 재실 등 일부 한옥에는 은진 송씨 후손이 살고 있다.
 
이 마을은 은진 송씨 집성촌이다. 회덕지방(옛 대덕군 회덕면)에 자리 잡고 있던 은진 송씨는 가문이 번성하자 대전지역 여러 곳으로 퍼졌다. 이사동 마을에는 1392년 이후 자리 잡았다.
 
조선 학자 송준길은 이곳에 아버지의 묘를 쓰고 우락재를 짓고 시묘살이를 했다. 조선말기 송병화는 오도산 아래 영귀대에 봉강정사를 짓고 후학을 길러 이른바 난곡학파를 형성했다. 이후 문중 묘지가 형성됐다.
 
은진 송씨 승지공파 후손들이 대전시 동구 이사동의 재실에서 시제를 지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은진 송씨 승지공파 후손들이 대전시 동구 이사동의 재실에서 시제를 지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은진 송씨 승지공파 종손 송보영씨(78)씨는 “전주나 경주처럼 민족 고유의 전통을 살린 문화유산을 잘 가꿔 후손들에게 물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송요년·송남수·송응서 묘역은 대전시 지정 기념물로, 월송재와추원재는 문화재 자료로 지정됐다. 조선 중기 학자 송남수(1537~1626)는 이곳에 소나무와 대나무, 매화, 국화를 심고 별당 이름을 ‘절우당(節友堂)’이라 지었다.
 
이곳 묘에는 석망주(石望柱)가 거의 없고 16~18세기 유행한 묘 동자석도 설치되지 않았다. 묘역에는 시대 변화에 따라 각기 다른 모양의 비석이 세워져 있다. 임헌기 오정문화유산교육연구소장은 “문인석, 무인석, 동자석, 상석(床石) 등 석물의 조형미가 뛰어나고, 묘비(墓碑)에 새겨진 비문(碑文)도 유학자가 쓴 글과 글씨로 돼 있어 보존가치가 충분하다”고 했다. 묘역 주변에는 산림유전자원보호림으로 지정받은 소나무 등 수천 그루의 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1월 이곳 6㎞ 구간에 누리길을 조성했다. 누리길은 대전 둘레산길과 동구 구도동을 연결하고 이사동내 상사리마을을 에워싸듯 기존 등산로를 따라 이어진다. 탐방객 편의를 위해 나무계단, 안전매트, 정자, 벤치 등을 설치했다. 누리길을 찾은 김민수(55)씨는 “각종 재실 등 문화재 말고도 보문·산식장산 휴식공간과 가까워 자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이곳을 2025년까지 유교민속마을로 조성하기로 했다. 199억원을 들여 유교민속과녹색관광 체험이 가능한 곳으로 개발하는 게 목표다. 재실 등 한옥을 개·보수하고 전통의례관과 유교문화 스테이 시설 등도 조성한다. 송직각상여놀이, 한천 우물제, 전승설화 등을 스토리텔링으로 만든다.
 
대전시 이화섭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역사와 민속이 살아 있는 이사동 유교 민속 마을을 대전의 명소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