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중 정상회의 9일 도쿄서 열린다

중앙일보 2018.05.02 00:56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9일 일본에서 열리는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일 밝혔다. 취임 후 처음 일본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후 아베 총리와 양자 회담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아베 양자 회담도
6년반 만에 대통령 일본 방문

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9일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며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한국 대통령으로선 2011년 12월 이명박 대통령의 방일 이후 6년 반 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의 면담 여부와 관련해 “리커창 총리가 한·일·중 정상회의 이후 일본 국빈방문 일정을 소화해야 해서 일정 조율이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통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때 한·미는 물론 국제사회에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했다”며 “유엔이 폐기를 확인해 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비무장지대의 평화지대화 과정 참관과 검증도 함께 요청했다. 이에 대해 구테흐스 총장은 “유엔 군축담당 책임자를 한국 정부와 협력해 지정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