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최신예 F-22 랩터 8대 한국 임시 배치 … 김정은 압박용일까 트럼프 경호용일까

중앙일보 2018.05.02 00:49 종합 3면 지면보기
미국이 최근 한반도에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를 임시 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미 훈련 참석 위해 광주에 도착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다양한 추측

1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미 공군 소속 F-22 랩터가 최근 미 본토에서 이동해 광주 비행장에 도착했다. 한 소식통은 “이 스텔스 전투기들은 11일 시작하는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선더에 참가하기 위해 온 것”이라면서도 “F-22 랩터의 한국 도착 시점에 대해선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광주 비행장에 전개한 F-22 랩터는 8대가량이라고 한다. 이날 인터넷엔 광주광역시 인근에서 F-22 랩터가 비행하는 장면을 찍은 사진이 여러 건 올라왔다.  
 
관련기사
 
2009년부터 매년 상반기 한 차례 여는 맥스선더는 한·미 공군 소속 전투기들이 대항군을 편성해 실전에 가까운 공중전 훈련을 벌인다. 예전엔 한·미 연합 군사훈련인 독수리훈련(FE)과 비슷한 시기에 열렸는데 올해는 독수리훈련과 별개로 진행한다.
 
지난해 맥스선더엔 한국 공군 전투기 F-15K와 미 공군 F-16 등 100여 대가 동원됐다. F-22 랩터가 맥스선더에 참가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F-22 랩터는 지난해 12월에도 한·미 연합 공군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를 위해 한국에 파견된 적이 있다. F-22 랩터는 생산 대수(187대)가 적어 미 공군에서도 소중한 전력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F-22 랩터가 한반도에 나타난 이유를 이달 말 열릴 것으로 예상하는 북·미 정상회담과 연결짓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겁내는 F-22 랩터를 동원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최대한 압박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려는 의도란 것이다.
 
1993년 7월 11일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했을 때도 바로 후방 지역에 미군 AH-64 아파치 헬기 10여 대와 기갑부대가 대기한 전례가 있다. 정부 소식통은 “특히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F-22가 인근 상공에 비상 대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