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판문점 만찬 ‘야당 패싱’ … 김성태 “의리 없다” 박주선 “협치 파괴”

중앙일보 2018.05.02 00:40 종합 5면 지면보기
지난달 30일 정세균 국회의장과의 원내대표 회동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의리 이야기’를 꺼냈다.
 

야당 지도부엔 참석 의사도 안 물어
“성과 챙기고 국회 비준만 압박하나”

김 원내대표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향해 “의리 없는 친구”라고 하자 노회찬 평화와정의(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의원 모임) 원내대표도 “가려면 같이 가야지”라며 김 원내대표 편을 들었다. 27일 남북 정상회담 만찬 행사에 야당 지도부에게는 참석 의사도 묻지 않았던 ‘야당 패싱’에 대한 불만이었다.
 
이 같은 야당 패싱 분위기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요구하는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민주당은 연일 야당에 협치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우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판문점 선언이 진정성 있게 이행되고 북·미 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초당적 협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야당에선 청와대와 여당이 정상회담과 관련해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비준 동의만 압박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정상회담 만찬 같은 행사에 야당의 참여 의사조차 묻지 않은 것과 관련해선 “협치 의사가 있느냐”며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연일 만찬행사에 대해 “민주당과 청와대의 만찬회로 한정 지었다”고 비판하고 있고,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표도 “특정 정당의 대표만 들어가 만찬하는 것을 보고 문재인 대통령이 협치 구도를 파괴하는 것이 아닌가 우려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바른미래당 내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우호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의당에서도 아쉬운 소리가 나온다. 이정미 당 대표는 1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만나 “지난 만찬은 여당만이 참석했지만 앞으로는 5당이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노력할 수 있도록 정부가 견인차 역할을 주도적으로 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정치권에서는 성과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챙기고 부담은 국회와 나눠 지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요구는 부도 수표인지 확인도 안 하고 돈부터 넣으라는 요구”라고 논평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정상회담 결과를 낙관할 수만은 없었던 상황에서 변수를 줄이려는 의도가 일부 있었다”며 “향후 북·미 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해결된 이후 열릴 회담에는 야당 인사 초청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