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무력 쓰면 내 손으로 내 눈 찌르는 것”

중앙일보 2018.04.30 20:55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오전 판문점평화의집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판문점=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오전 판문점평화의집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판문점=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무력불사용 및 불가침 입장을 확인하면서 "(무력 사용은)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것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밝힌 내용이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게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보고하고 "판문점 선언에도 언급돼 있듯이 김 위원장은 북한의 무력 불사용 및 불가침에 대해 '맹약, 확약할 수 있다'는 표현을 썼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결과 보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결과 보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번 발언은 '남과 북은 그 어떤 형태의 무력도 서로 사용하지 않을 데 대한 불가침 합의를 재확인하고 엄격히 준수해 나가기로 했다'라는 남북정상회담의 판문점선언 내용을 김 위원장이 확실하게 거론했다는 의미가 있다.
 
조 장관은 또 문 대통령이 회담에서 "개성지역에 설치키로 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말고도 서울과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문제도 계속 협의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으며 김 위원장에게 "신경제구상에 대해서도 포괄적으로 설명했다"고 보고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 경제구상'이 담긴 자료를 직접 건넸다”고 밝혔다. USB에 문서와 영상 파일을 담아 전했다고 한다.  
 
조 장관은 또 개성지역에 설치키로 한 연락사무소와 관련, "개성공업지구가 크게 준비할 필요 없는 인프라가 갖춰졌기 때문에 (해당 지역을) 우선순위로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도보다리에서 배석자 없이 대화를 했고 거기서부터 평화의집까지 오는 동안 대화를 나눴으며 그 이후에 최대 15분 정도 배석자 없이 소통을 이어갔다"면서 "평화의집에서 자연스럽게 단독으로 말씀하는 시간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이번에 무엇보다 양 정상이 완전히 길을 텄다, 완전히 말문을 텄다는 것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 대해 "본인이 먼저 선제적으로 통이 크고 시원한 그런 입장들을 갖고 임한 것으로 본다"면서 "김 위원장은 합의문 하나하나에 아주 꼼꼼히 파악하고 그 의미를 구체적으로 체크하면서 이행문제까지도 챙겼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