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두 남자만 도보다리에서 일어난 일을 알고 있다

중앙일보 2018.04.30 19:02
  무성영화(無聲映畵)는 ‘녹음이 따르지 않는, 유성영화가 생기기 이전의 영화’를 말한다.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도보 다리 30분 대화는 어느 누구도 듣지 못했다. 세계의 이목은 생중계된 장면만 시청했다.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무성영화는 사일런트 영화라고도 한다. 1895년 프랑스 파리에서 뤼미에르 형제에 의해 시네마토그래프가 공개된 것을 영화의 시발점이라 한다면, 본격적으로 유성화(化)되는 1927년까지의 영화는 모두 무성이었다. 도보 다리에서 두 남자는 어떤 액션도 없었다.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나무 의자에 앉아 무슨 내용인지는 모르지만 때로는 심각하게, 때로는 웃음을 나누며 대화했지만, 영화 같은 장면에 눈을 떼지 못하고 주시하고 있던 관객들에게 30분은 짧게 느껴지지 않았다. 그 장면을 영상으로 만들었다.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영상·글 조수진 이경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