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자사주 소각 발표에 노조 "즉각 취소하라" 반발

중앙일보 2018.04.30 17:13
울산 현대자동차 수출선적부두의 모습. [연합뉴스]

울산 현대자동차 수출선적부두의 모습.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소각을 발표한 가운데 노조가 "즉각 취소하라"고 반대하고 나섰다.  
 
현대차는 지난 27일 공시를 통해 보통주 661만주, 우선주 193만주 등 총 854만주의 이익을 소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가 추진하는 자사주 소각 규모는 기존 보유 자사주 소각에 약 5600억원, 추가 매입 후 소각에 약 4000억원 등 총 96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그러나 노조는 "미래 투자개발과 인프라 구축은 하지 않고 외국계 투자 전문사 우호지분 확보에 힘쓰고 있다"며 "영업이익이 반토막으로 하락했다는 문자를 발송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자사주 소각을 결정한 데 대해 분노한다"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자사주 소각 추진 결정은 그동안 일관되게 추진해 온 주주가치 제고 노력의 일환"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