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핫라인, 언제든 전화걸면 받나?” 문 대통령 “그런 건 아니다”

중앙일보 2018.04.30 17:11
남북 정상간 개설된 핫라인과 개설돼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 전화는 정말 언제든 전화를 걸면 받는거냐”고 묻자,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건 아니다”라고 대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30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수보회의는 남북 정상회담 이후 대통령과 참모들의 첫 번째 공식회의로 정상회담과 관련한 여러 질문이 쏟아졌다”며 “문 대통령이 회의에서 공개한 정상회담 뒷얘기를 전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남북 정상회담 성과와 후속조처를 주재로 수보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대화에서 핫라인과 관련한 이야기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언제든 걸면 받는 거죠’라고 물어 문 대통령이 ‘그런건 아니다. 서로 사전에 실무자끼리 약속을 잡아놓고 전화를 걸고 받는거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 당일 가장 관심이 모아졌던 ‘도보다리 회담’에 관한 이야기도 풀어놨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도보다리 산책에서 대화를 나눌 때에는 대화에만 집중하느라고 주변을 돌아볼 수 없었는데 청와대에 돌아와 방송을 보니 내가 봐도 보기가 좋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말 조용하고 새소리가 나는 광경이 참 보기 좋았다”며 ”비무장지대를 잘 보존하면 결과적으로 큰 자산이 돼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정상회담에서 스포츠 이야기가 나오자 김 위원장은 “경평 축구보다는 농구부터 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미국 NBA 스타인 대니스 로드먼을 평양으로 초청해 경기를 함께 관람하는 등 농구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회담 도중 이희호 여사에게 ‘노벨 평화상을 받으시라’는 내용의 축전이 전해졌는데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의 ‘노벨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받고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