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벨상 타시라” 덕담에…文대통령 “트럼프 타시라”

중앙일보 2018.04.30 16:58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이후 처음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 입장해 기립 박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이후 처음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 입장해 기립 박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4ㆍ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의 노벨평화상 수상 유력 후보로 떠오른 가운데  문 대통령이 “노벨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타고,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30일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공식일정으로 수석ㆍ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던 중,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에게 축전이 왔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여사는 축전에서 “수고하셨다. 큰일을 해내셨다”고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노벨평화상을 타시라”라는 덕담을 했다고 한다.
 
청와대는 앞서서도 문 대통령과 노벨평화상을 연결짓는 목소리에는 우려를 내비치며 조심스러운 태도로 일관했다.
 
지난달 대한변호사협회 등 120여 단체가 모인 대한민국직능포럼이 ‘문재인 대통령 노벨평화상 추진위원회’를 결성하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일”이라며 “이런 움직임 자체가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당시 논평에서 “가야 할 길이 멀고 모든 것이 조심스러울 때 말은 삼가고 몸가짐은 무거워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나 트럼프 대통령과 공동 수상자로만 거론되고 있는 추세다.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 후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그해 노벨평화상을 단독으로 수상했고, 회담 당사자였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상을 받지 못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