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신여대서 또 '미투' 교수 성폭행 의혹…경찰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8.04.30 16:02
30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에서 학생들이 '미투' 폭로가 나온 교수의 파면과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에서 학생들이 '미투' 폭로가 나온 교수의 파면과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신여자대학교에서 한 교수가 학생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폭로가 나와 학교 측이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성신여대 사학과 학생대책위원회는 30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타 학과 학생의 피해 제보를 받겠다"면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성신여대와 학생대책위에 따르면 이 학교 졸업생 A씨는 "1년여 전에 B 교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지난달 학교 측에 제보했다.
 
학교 성윤리위원회는 자체 조사한 결과 수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B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하고 이달 3일 서울북부지검에 고발했다.
 
검찰 지휘를 받은 성북경찰서가 사건을 수사 중이다. 학교에는 해당 교수로부터 피해를 봤다는 추가 제보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