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지역언론 상생법' 발의…서울공화국 프레임 벗나

중앙일보 2018.04.30 14:23
이창익 전북기자협회장 기고문. [전북기자협회보 캡처]

이창익 전북기자협회장 기고문. [전북기자협회보 캡처]

"지역의 수많은 언론사들은 기사 배급 권한을 장악한 포털의 '검색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이렇다 할 존재감 없이 고사 직전의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대표 발의
포털에 지역언론 기사 노출 의무화
언론사에 이용자 행태 통계도 제공

전주 MBC 취재부장인 이창익 전북기자협회장의 하소연이다. 이 회장은 지난 19일 발행된 전북기자협회보에 실린 '지역은 없다…괴물이 된 포털'이란 제목의 기고에서 "언론도 지방이란 개념이 배제됐다는 점에서 기존 '서울공화국' 프레임에서 크게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역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면 (중략) 지역의 문화나 지역민의 삶, 지방정부의 공과 모두 제대로 알리거나 평가하기 힘들어져 결국 지방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포털사이트에 지역 언론의 활동을 보장하는 법안 마련이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포털 1면(메인 화면)에 지역을 명시하고 해당 지역의 뉴스를 의무적으로 노출하는 가칭 '포털 지역균형발전법'이다. 이런 법안이 최근 국회에 발의돼 '공룡 포털' 네이버 등이 '서울공화국'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네이버 본사 모습. [중앙포토]

네이버 본사 모습. [중앙포토]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은 30일 "네이버나 다음 등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지역 언론 기사를 일정 비율 이상 싣도록 하는 '네이버-지역언론 상생법'(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지난 26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에는 네이버 등 인터넷 뉴스서비스 사업자가 이용자의 동의를 받아 얻은 위치 정보를 바탕으로 해당 지역 언론의 기사를 일정 비율 이상 게재하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울러 포털에서 제공한 기사를 본 이용자들의 성별이나 연령, 시간대별 조회 수 등 이용 행태에 관한 통계를 각 언론사에 제공토록 했다. 기자들이 이용자 특성에 맞는 양질의 기사를 작성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정 의원은 "지방분권시대 지역 언론의 역할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지만, 국내 언론 환경이 네이버나 다음 등 포털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지역 언론은 기사 노출 감소와 경영 악화 등의 이유로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며 "네이버와 지역 언론이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네이버-지역언론 상생법'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조문규 기자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조문규 기자

그는 "전북 사람이면 전북 지역 언론의 기사를, 부산 사람이면 부산 지역 언론의 기사를 쉽고 편리하게 볼 수 있어야 지방정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지역 언론도 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개정안 발의에는 정동영·김경진·김광수·박지원·윤영일·장병완·황주홍 의원(이상 민주평화당), 강창일·노웅래 의원(이상 더불어민주당), 박주현·장정숙·주승용 의원(이상 바른미래당) 등 12명이 참여했다. 이창익 전북기자협회장 등 한국기자협회 소속 10개 지역협회장도 개정안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