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헨리, 10년 몸담은 SM과 결별…1인 회사 설립한다

중앙일보 2018.04.30 14:01
헨리. [사진 일간스포츠]

헨리. [사진 일간스포츠]

가수 헨리(29)가 10년 동안 몸담았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다. 
 
30일 가요계에 따르면 헨리는 최근 SM 산하 레이블인 레이블SJ와 계약을 마무리하고 1인 기획사를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날 다수 매체를 통해 "헨리와 최근 전속계약이 만료됐으며 재계약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헨리는 SM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만료 후 1인 기획사를 설립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홍콩인 아버지와 대만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캐나다 국적의 헨리는 2006년 캐나다에서 열린 SM엔터테인먼트 글로벌 오디션에 발탁되며 한국으로 왔다. 2006년 한국에 입국한 그는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2008년 4월 슈퍼주니어 유닛(소그룹)인 슈퍼주니어-M 멤버로 데뷔했다. 2013년 6월부터는 솔로 가수 활동을 병행했다.  
 
이후 2015년 11월 SM 산하에 슈퍼주니어 레이블인 레이블SJ가 출범하자 이곳으로 옮겼으며 MBC TV '일밤-진짜 사나이' '나혼자 산다'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지도를 높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