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6월 개소?

중앙일보 2018.04.30 11:46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합의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정부가 잰걸음에 나섰다. 정부는 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정상선언 이행 추진위원회'로 개편해 후속 조치 추진과 점검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개성공단 전경 [중앙포토]

개성공단 전경 [중앙포토]

통일부는 이산가족 상봉문제와 판문점 선언 가운데 남북관계 분야를 이행하기 위해 내부 검토에 들어갔다. 북한과 적십자회담과 고위급회담도 열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지난 27일 정상회담에서 "10ㆍ4 정상선언의 이행과 남북 경협 사업의 추진을 위한 남북공동 조사 연구 작업이 시작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던 만큼 남북 공동연락 사무소 개소에 공을 들이고 있다. 공동연락 사무소가 설치되면 남북한 당국자들이 주민들의 왕래, 각종 현안 논의 등에 대해 수시로 논의할 수 있게 돼 각종 협력 사업을 위한 기초 공간이 될 수 있다.  
 
정부 당국자는 "현재 판문점 선언에 대한 내부 검토와 각종 사업 이행을 위한 관계 부처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공동연락 사무소 협의는 고위급 회담을 열어 장소와 개소 일정 등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북은 판문점 선언에서 각급 회담을 열기로 했지만, 군사 회담(5월 중) 이외에 일정이 잡힌 건 없다. 그래서 정부는 북측과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가급적 이른 시기에 고위급 회담을 연다는 방침이다.  
 
 연락 사무소 설치 시기는 이르면 6월쯤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다. 6ㆍ15 공동선언과 관련한 대규모 행사를 위한 실무적인 검토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공동연락 사무소 후보지로는 개성공단 안에 위치한 남북경협협의사무소가 거론된다. 2016년 2월 개성공단이 문을 닫기 전까지 공동연락사무소 형식으로 남북이 근무한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새 건물을 마련하려면 시간도 필요하다. 
 
 그러나 선언문에는 '개성'이라고 표현을 했기 때문에 개성 시내에 사무소를 설치하는 방안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당국의 입장이다. 당국자는 "현재 합리적인 장소는 개성공단이지만 현재로써는 아무것도 단정할 수 없다"며 "정확한 건 북측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