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통·광팔이 vs 가짜 안보장사…남북정상회담 두고 여야 공방

중앙일보 2018.04.30 11:2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오종택 기자, 강정현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오종택 기자, 강정현 기자.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은 ‘쇼통’ ‘광팔이’라며 비판했고, 더불어민주당은 ‘가짜 안보장사’라고 맞섰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현 정부가 개헌 때처럼 남북정상회담 결과도 쪼개 팔기로 장사하면서 쇼통, 광팔이 정권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며 “숱한 정치적 수사들로 포장했지만 북핵이 폐기된 것도, 북한이 개혁‧개방을 통해 문을 연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 진전에 새로운 전기가 된 정상회담이었다는 점에서는 적극 환영한다”면서도 “비핵화 목표와 핵 폐기의 로드맵을 완성하는 그 날까지 우리는 정확하고 냉철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남북회담 꽁무니에서 민주당이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정국을 호도하려 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댓글조작과 강성권 전 민주당 부산 사상구청장 예비후보의 성폭행 의혹과 같은 이 정권의 치부가 없었던 것으로 가려지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경이 진실을 밝히는데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결코 성역이 돼서는 안 된다”며 “특검만 받아들인다면 언제라도 국회 정상화의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위장 평화쇼라고 폄하하고 가짜 안보장사로 재미를 보던 과거에 빠져있다”며 “대한민국 보수도 맹비난과 조롱, 냉소 이전에 뭔가 역할을 찾아서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한국당은) 자기 식구를 챙기려고 5월 방탄국회를 준비하는 한심스러운 작태를 벌이고 있다. 지금 국민이 정치권에 바라는 것은 초당적인 협력으로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이하라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차질없이 이행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