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액면분할 작업’ 삼성전자 주식 거래 정지…장밋빛 전망 우세

중앙일보 2018.04.30 10:34
지난 2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뉴스1]

지난 2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뉴스1]

 
1주당 200만원을 넘어 대표적인 ‘황제주’로 불렸던 삼성전자가 이번 주 액면분할을 한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거래일간 50대 1 액면분할을 위해 거래를 정지한다. 액면분할은 주식의 시장 가격이 과도하게 높게 형성돼 주식거래가 부진하거나 신주 발행이 어려울 때 한다. 액면분할을 하면 주당 가격이 낮아져 주식거래를 촉진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50대 1 액면분할 후 오는 5월 4일 재상장하면 액면가가 5000원에서 100원으로 줄어든다. 현재 250만원 선인 주가는 5만원 선으로 내려가고 주식 수는 50배가 늘어난다. 액면분할 후 주식 수는 늘고 가격은 낮아져 주식 거래량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2000년 SK텔레콤과 2010년 제일기획, 2015년 아모레퍼시픽은 모두 액면분할 후 거래량과 수익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들은 액면분할 한 달 후 코스피 대비 초과수익률이 각각 32.8%, 2.3%, 9.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일평균 거래대금도 각각 27.3%, 8.4%, 8.8% 늘어났다.
 
또한 삼성전자의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 실적을 낸 것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한다.  
 
앞서 지난 26일 삼성전자는 연결기준 분기 최대 실적인 매출액 60조5600억원, 영업이익 15조6400억원의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약 20% 증가했고, 영업이익률도 6.2% 상승한 25.8%를 기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