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송공연서 北마원춘 손 맞잡은 송영무…“이제 파괴하는 것 끝났다”

중앙일보 2018.04.30 10:23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27일 송영무 국방장관이 만찬을 끝내고 환송 공연장으로 향하는 중 마원춘 북한 국무위원회 설계국장의 손을 맞잡고 걸어 나왔다. [사진 jtbc 방송 화면 갈무리]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27일 송영무 국방장관이 만찬을 끝내고 환송 공연장으로 향하는 중 마원춘 북한 국무위원회 설계국장의 손을 맞잡고 걸어 나왔다. [사진 jtbc 방송 화면 갈무리]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을 통해 서로에 대한 적대 행위를 중단키로 한 가운데 송영무 국방장관이 북측 당국자에 “이제 파괴하는 것은 끝났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은 회담 당일인 지난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가진 만찬 후 건물 앞마당 환송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걸어 나왔다.
 
이때 송 장관이 만찬장을 함께 걸어 나온 마원춘 북한 국무위원회 설계국장의 손을 맞잡았다.
 
마 국장은 북한에서 김 위원장 지시로 대규모 건축물과 시설을 전담하는 역할을 해온 인물로 알려졌다.
 
북한 최고 건축설계기관인 백두산건축연구원 출신이다.  
 
특히 마 국장은 이번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전‧경호‧보도 분야 실무회담에 참석해 이번 정상회담이 열릴 장소와 시설 등을 미리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은 마 국장의 손을 잡은 이유를 묻는 말에 “(마 국장이) 자기는 건설하는데 저는 파괴한다고 해서, 이제는 파괴하는 거 끝났다(는 의미에서 손을 잡았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