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안불안하던 한국 경제, 3월에 삐끗...전체 산업생산, 26개월래 최대폭 감소

중앙일보 2018.04.30 08:57
경영난을 이유로 폐쇄가 발표된 지 한달이 된 13일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GM 군산공장 동문 출입구 전광판에 ‘일단정지’가 적혀 있다. [연합뉴스]

경영난을 이유로 폐쇄가 발표된 지 한달이 된 13일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GM 군산공장 동문 출입구 전광판에 ‘일단정지’가 적혀 있다. [연합뉴스]

 전체 산업생산이 2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제조업 가동률은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GM사태 여파 등 자동차 부진이 악영향 미쳐
제조업 가동률, 금융위기 이후 최저
투자도 5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3월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3월 전체 산업생산은 서비스업에서 증가했지만, 광공업과 건설업에서 줄어 전달보다 1.2% 감소했다. 2016년 1월 1.2% 감소한 이후 2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감소다.  
 
 전체 산업생산은 1월에 전월 대비 1% 증가한 이후 2월 0.2% 감소에 이어 2개월 연속 감소세다. 광공업 생산이 자동(-3.7%)차, 기계장비(-4.3%) 등에서 줄어 2.5%나 감소한 게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자동차는 한국GM 사태 등에 따른 수출 부진으로 완성차와 부품 생산이 감소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제조업 평균가동률도 전달보다 1.8%포인트 하락한 70.3%로, 세계 금융위기 때인 2009년 3월 69.9%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지난해 12월과 2016년 10월에도 이 수준으로 떨어진 적이 있다. 반면 서비스업 생산은 금융ㆍ보험(-1.8%) 등에서 줄었지만, 도소매(1.3%), 숙박ㆍ음식점업(4.8%) 등에서 늘어 전달보다 0.4% 증가했다.  
3월 산업활동동향

3월 산업활동동향

 
설비투자도 기계류 투자가 줄어들면서 전달보다 7.8% 감소했다. 5개월 만의 마이너스 전환이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달보다 4.5% 감소하면서 두 달 연속 줄었다. 다만 소비(소매판매)는 전달보다 2.7% 증가하면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과 같았고,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